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부강면 홈페이지

금호리

부강면 마을 금호리 사진

지리

금강 유역에 위치한 마을이다. 남쪽에는 금강이 굽이굽이 흐르고 동쪽에는 철도가 지나간다. 동은 등곡리, 서는 금남면 부용리, 남은 대전광역시, 북은 부강리와 접하고 있다.

연혁

조선 영조 후반에는 검담리로 되어 있었으나, 1789년경 검금으로 고쳤다가 1845년경 다시 검담리로 환원하여 1871년경까지 그대로 유지되었다. 1910년 경술국치 직전에는 상검리, 하검리, 자운리, 원촌으로 분리되었다가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으로 금호리라 하여 청주군 부용면에 편입되었다가 2012년 7월 세종특별자치시로 편입되었다.

지명유래

01
검소(검시, 검담, 검호, 검호리)

‘검호리’의 옛 이름이다. 마을 앞 금강에 있는 ‘검소’라는 소에서 유래한 지명이다. ‘검소’는 ‘물빛이 검은 소’ 또는 ‘큰 소’로 해석된다. ‘검소’ 근처에 조성된 마을을 후행 요소 ‘뜸, 말’을 생략한 채 그렇게 부른 것이다. 한자 지명 ‘檢沼’로 쓰고 있으나 이는 그저 한자의 음을 이용하여 표기한 것뿐이다. ‘沼’를 ‘潭’과 ‘湖’로 바꾸어 ‘檢潭(검담),檢湖(검호)’라고도 한다. ‘검시’는 ‘검소’의 변화형이다.

02
상검(上黔)

‘검소’ 위쪽에 있는 마을이다. ‘검’은 ‘검시’를 뜻하여 그 위쪽 마을임을 알 수 있다.

03
아랫말

‘검소’ 아래쪽에 있는 마을이다.

04
웃말

‘검소’ 위쪽에 있는 마을이다.

05
텃골

‘검소’ 동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터’는 예전에 집, 마을, 성, 재실, 절 등이 있던 곳을 가리킨다. 이 터가 있는 골짜기나 이 터에 조성된 마을이 ‘텃골’이다. ‘톡골’로 나타나기도 한다. 이는 ‘텃골’이 자음 동화되어 ‘턱골’이 된 다음 제2음절의 모음에 영향을 받아 제1음절의 모음이 ‘ㅗ’로 변한 어형이다. 금호리 주민이 처음 터를 잡은 곳이어서 붙여진 이름으로 설명하기도 한다.

06
평짓말(平地-)

‘검시’에 있는 마을이다. ‘평지(平地)’와 ‘말’ 사이에 ‘ㅅ’이 개재된 어형으로 ‘평지에 조성된 마을’이라는 뜻이다.

07
선말

‘검소’ 서남쪽에 있는 마을이다. ‘서원말(書院-)’의 준말이다. ‘서원’은 ‘검담서원(檢潭書院)’을 가리키는데, 300여 년 전에 동춘당(同春堂) 송준길(宋浚吉)이 세웠다고 한다. 이 서원 주변에 조성된 마을이 ‘서원말’이고, 이것이 줄어들어 ‘선말’이 된 것이다.

08
아랫말

‘선말’ 아래쪽에 있는 마을이다.

09
아랫말

‘안골’ 아래쪽에 있는 마을이다.

10
안골

‘선말’ 동쪽에 있던 마을이다. ‘안쪽에 있는 마을’이라는 뜻이다. 부용 공업단지가 조성되어 마을이 없어졌다.

11
웃말

‘선말’ 위쪽에 있는 마을이다.

12
웃말

‘안골’ 위쪽에 있는 마을이다.

13
하검(下黔)

‘검시’ 아래쪽에 있는 마을이다. ‘검’은 ‘검시’를 가리켜, ‘검시’의 아랫마을임을 알 수 있다. ‘황성골’이라고도 한다. ‘황성’은 ‘한성(-城)’의 변형일 것으로 추정되어 ‘큰 성’으로 이해된다. 이 성이 있는 골짜기가 ‘황성골’이다. 대나무가 많았다고 한다.